경기도 첫 여성인명구조사 탄생… 남자도 힘든 고난도 평가 통과

경기도에서 첫 여성 인명구조사가 탄생했다.

양주소방서(서장 서은석)는 지난달 실시한 제11회 인명구조사 실기평가 시험에서 경기도 최초로 여성 인명구조사를 배출했다고 25일 밝혔다. 그 주인공은 바로 양주소방서에서 구조대에서 구급대원으로 활약하고 있는 임소미 소방교(33·여)다.

인명구조사 자격평가는 어떠한 위기 상황에서도 국민의 생명을 구조할 수는 있는 ‘재난현장에 강한 전문 구조대원’을 양성하기 위해 2012년에 도입된 자격시험이다.

인명구조사 자격시험에 합격하기 위해서는 수중·수상구조, 로프 하강 및 등반, 교통사고 구조 등 9개 과목의 고난도 인명구조 평가를 모두 통과해야 한다.

경기도 여성소방공무원으로는 최초로 합격한 임 소방교는 2008년 1월 임용이후 8년간 구급대원으로 활동하였으며, 이후 화재·구조 등 위급한 재난 현장에서 국민의 생명을 직접 구하는 구조대로 부서를 이동해 강도 높은 훈련과 현장 활동을 통해 이번에 경기도 최초의 여성 인명구조사 자격까지 취득했다.

임 소방교의 남편도 인명구조사를 획득 현재 파주소방서에 근무, 전국 최초 인명구조사를 합격한 부부소방공원이기도 하다.

서은석 양주소방서장은 “여성 소방공무원으로서 경기도 최초로 인명구조사에 합격한 것은 여성이 현장에 약하다는 편견을 깬 열정과 노력의 결과다”고 밝혔다.

 

박희경 기자 (asiainside@asiainside.net) / 기사노출 2017. 2. 26 14:26

<저작권자 ⓒ 아시아인사이드뉴스 (http://www.asiainside.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ne comment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